계약이 없습니다. 매월 지불하기만 하면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습니다. 지금 TV는 훌륭한 TV, 영화 및 스포츠를 스트리밍하기위한 원 스톱입니다. Cine 21은 영화 배급사 리틀 빅 픽처스의 이해관계자 중 한 명입니다. [2] [3] Cine21은 한국 영화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기여했습니다. 그것은 특히 청소년의 관점을위한 독특한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Cine21은 한국에서 최초로 발행된 주간 영화 잡지입니다. 1987년 민주화 반란 이후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에서 의미 있는 문화적 추구를 추진하겠다는 한겨레미디어그룹의 폭넓은 목표에서 탄생한 것입니다. 1995년 5월 첫 선을 보였던 월간 영화 잡지 `키노`와 1995년 12월 미국으로부터 라이선스 허가를 받은 `프리미어`는 한국 영화 잡지 시장의 붐을 일으켰다. 두 잡지 전에는 1984년 3월 첫 번째 숫자를 발행한 “스크린”과 “로드쇼”가 있었습니다. 1999년 10월, 주간 영화 잡지 “프리뷰”가 출간되었지만, 4번째 호 이후 사라졌다. 2000년 9월 2일 첫 선을 보인 `시네버스`와 2000년 12월 19일 `필름 2.0`을 시작으로 월간잡지에서 주간잡지로 변신했다.

2001년 `무비 위크`는 가격을 1000원으로 책정해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주간 잡지는 시장 전반에 걸쳐 활성화되었지만 월간 잡지는 계속 축소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초의 영화 잡지 “Kino”는 2003 년에 출판을 중단하고 “로드 쇼”도 2003 년에 중단되었습니다. “프리미어”는 2 주간 출판 잡지로 유형을 변경했습니다. 2010년 12월에 단종된 유일한 월간 영화 잡지 “스크린”. `무비 위크`는 국내 최대 언론사 중 하나인 중앙신문이 운영하는 `매거진 M`과 합병됐다. 요즘에는 `시네 21`과 `매거진 M`이라는 두 개의 영화 잡지만이 있습니다. 당신이 어디에 있든 – 당신의 마음에 드는 영화 순간을 놓치지 마세요. 앱에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고 계정에 6개의 장치를 추가하고 2개의 프로그램을 동시에 스트리밍합니다. 시네21은 한예레신문이 발행한 한국 영화 잡지다. 이 잡지는 1995년 4월 24일 서울에서 처음 발간되었으며, 이후 매주 발행되고 있다. 초대 편집장은 문화데스크 기자인 조선희였다.

첫 번째 호는 `한국 영화산업을 지배하는 사람`, `한국 영화파워 50인투표` 등의 기사와 함께 게재되었다. 2003년 8월 1일, Cine21은 한예어신문과 분리되어 법인을 발행했습니다. Cine21은 현재 대한민국 최고의 영화 잡지입니다. Cine21의 100,000 사본은 한국 전역에서 주당 발매됩니다. 이 잡지는 또한 더 많은 시청자와 다양한 콘텐츠를 허용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확장되었습니다. 스카이 시네마 패스는 한 달에 £ 11.99에 대한 당신입니다, 플러스 우리는 7 일 무료 평가판에 던져 드립니다.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시청할 수 있는 온디맨드 1,000편 이상의 영화를 시청할 수 있습니다. 계약이 없으므로 언제든지 월간 멤버십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2007년 씨네21i는 한겨레미디어그룹 내 영화 배급사로 설립되었습니다.